한국인의 여행 선호지…해외는 일본, 국내는 제주도

해외선호도 50.7%….국내 추월

문화관광硏 국민여행실태조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국민의 절반이상이 국내보다 해외관광을 선호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3일 발표한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 결과다.

조사 결과 해외여행 의향 비율이 50.7%로 국내여행(49.3%)보다 높았다.

해외여행 선호 이유(복수응답)로는 ‘이국적인 경관·볼거리’가 73.1%로 가장 많았으며, ‘해외는 별로 가보지 않아서’(44.5%)가 그 뒤를 따랐다.

‘해외여행 자체가 의미 있고 흥미로워서’ 24.3%, ‘해외에는 즐길 거리가 다양해서’ 23.7%, ‘방문하고 싶은 국가와 도시가 있어서’ 21.4%, ‘국내여행과 경비 차이가별로 없어서’ 10.2% 등의 대답도 나왔다.

가장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로는 일본(15.2%), 미국(9.7%), 중국(9.0%), 프랑스(8.3%), 스위스(7.3%) 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관심도가 가장 높은 연령층은 20대(68.7%)였다. 30대 59.9%, 15∼19세53.6%, 40대 53.4% 등이다.

국내여행을 선택한 이유로는 ‘국내에 가보지 못한 곳이 많아서’가 75.1%로 가장많았다. ‘해외여행할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아서’(29.9%), ‘해외여행보다 국내여행 비용이 저렴’(16.6%), ‘선호하는 관광활동 목적지가 있어서’(14.2%), ‘개인의 특수한 상황 때문에’(8.2%), ‘해외는 언어가 불편해서’(3.7%), ‘해외테러·사건·사고 때문에’(3.1%) 등의 이유도 있었다. 국내 관광지 인기도는 제주(42.4%), 강원(22.1%), 경북(7.7%), 전남(7.0%), 부산(6.0%) 등이다.

한편 이번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는 전국 2467가구, 만 15세이상 63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