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채서진, 다양한 감정선 소화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채서진이 슬픈 눈빛부터 설렘 가득한 미소까지 다양한 감정선을 소화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채서진이 영춘(이종현 분)과 갈등을 빚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채서진은 영춘과 공원 데이트에 나섰다. 영춘이 걸어준 들꽃 목걸이를 만지며 설레어하다가 화사한 웃음을 보여 지켜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즐거운 나날도 잠시 일뿐, 친구들을 비롯해 동네 사람들까지 이 둘 사이를 못 마땅하게 여겼다. 

친구들이 수군거리자 당당하게 영춘을 좋아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지지 않고 같이 싸우기도 했다. 늘 차분하게만 보였던 채서진의 반전 면모가 엿보이는 순간 이었다.

이외에도 보나와 함께 노래를 부르는 장면에서도 영락없는 여고생이었다. 극 초반 순수하고 풋풋한 분위기부터 우여곡절을 겪으며 성장하는 캐릭터로 ‘란제리 소녀시대’의 중심축을 제대로 맡았다.

극의 말미에서는 영춘이 계속해서 채서진을 밀어냈고, 그럴수록 그녀의 눈빛은 슬픔으로 차올랐다. 울지 않아도 슬픈 장면, 채서진은 더 이상 웃어도 웃는 게 아닌 혜주의 아픔을 잘 풀어냈다. 더욱이 눈빛 하나만으로도 캐릭터의 감정을 살려내, 시청자들 역시 감정선을 따라 함께 울고 웃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