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다마스쿠스 경찰서 괴한 공격으로 17명 숨져…IS “우리 소행”

[헤럴드경제] 지난 2일(현지시각)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연쇄 자살 폭탄테러가 발생했다. AP와 AFP통신은 테러로 최소 17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내무부는 3일(현지시각) 무장 괴한 2~3명이 전날 오후 다마스쿠스 남부 알미단의 경찰서 부지에 침입했다고 밝혔다. 괴한들은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이중 1명은 자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격으로 민간인과 경찰관 등 17명이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IS는 사건 발생 다음 날 선전 매체 아마크 통신을 통해 “알미단 경찰서 공격은 우리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