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20%, 1년에 1000만원도 못 벌어

한국 자영업자

자영업자 5명 중 1명은 연 소득이 1000만원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금융감독원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자영업자의 연평균 소득은 6244만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자영업자 가운데 소득이 가장 낮은 하위 20%(1분위)의 소득은 89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보다는 사정이 나은 2분위의 평균 소득은 2409만원, 3분위는 3989만원이었다.

전체 자영업자 60%의 연평균 소득이 4000만원을 넘지 못한 셈이다.소득 상위 20%인 5분위 자영업자 소득은 평균 1억1171만원이었다. 1분위 자영업자 소득의 12.6배였다. 지난해 집계된 자영업자는 557만명이다. 소득 기반 악화로 자영업 3년 생존율은 2010년 40.4%에서 2015년 37.0%로 하락한 것으로 추정됐다.100곳 중 63곳은 3년을 넘기지 못했다는 의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