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당원가게 1호’ 찾아가 “홍익인간 실천 위해 ‘더민주’ 됐다”

-“과거 민주당과 차원 다른 더불어민주당 될 것”

-‘나는 민주당’ 캠페인…민주당 스티커 붙인 ‘1호 가게’ 탄생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추석 연휴이자 개천절인 3일 청년 당원들이 운영하는 고깃집을 직접 찾아 ‘당원가게 1호’ 지정식을 열고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추 대표는 “‘홍익인간’을 실천하려고 더불어민주당이 됐다”며 개천절 정신을 다졌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 강서구의 한 고깃집을 방문해 “오늘이 개천절인데 고조선 단군 할아버님의 뜻인 홍익인간을 실천하라고,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열라고 더불어민주당이 됐다. 당명이 그냥 지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홍익인간’의 뜻을 되새겼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3일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에서 당원이 운영하는 전통갈비집을 ‘당원가게 1호’로 지정하는 기념식에 참석해 ‘더’ 인증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최재성 민주당 정당발전위원장(왼쪽 두번째), 한정애 의원(맨 오른쪽) 등이 지정식에 함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더불어민주당 시대는 과거의 민주당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그냥 1차원, 2차원, 3차원 이런 정도가 아니고 2차원에서 8차원, 2의 4승(2⁴) 정도로 확뛰어오르는 더불어민주당이 될 것”이라고 당 혁신을 강조했다.

이날 열린 행사는 민주당 당원들이 자발적으로 권리당원임을 밝히고 당 활동에 참여하도록 민주당 혁신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가 벌이는 ‘나는 민주당이다’ 운동의 일환이다. 추 대표는 민주당 당원이 운영하는 가게를 표시하는 ‘더’ 글자가 적힌 인증 스티커를 매장 문에 붙이고 매장에서 당원들과 갈비탕을 먹으며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추 대표는 특수학교 개교를 둘러싼 강서구의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한 당원의 말에 “장애 아동들의 인권이 집값보다 푸대접을 받아서 되겠느냐”며 “교육ㆍ보호 받을 인권이 집값보다 못한 것은 더불어 사는 세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당연한 이치를 침묵하고 있으면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 수 없고, 그 침묵을 깨는 사람들이 중요하다”며 “가만히 있으면 더불어 사는 세상이 열리지 않을 것 같아 먼저 솔선수범하겠다는 자세가 필요하며 그래서 권리당원이 소중한 것”이라고 당원들의 행동을 독려했다.

추 대표는 “‘나는 민주당이다’ 운동은 당이 당원을 인정하고, 당원이 당을 인정한다는 인증”이라며 “‘세상을 바꾸고 싶고, 힘을 보태고 싶다’고 커밍아웃하는 분들을 당이 알아주고 그 마음을 받들어서 정치를 잘하겠다는 마음을 다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