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9월 미국시장 판매량 증가…포르테 선전

[헤럴드경제] 기아자동차가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판매량을 작년 같은 달 대비 6.6% 늘리며 선전했다. 포르테가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세우며 효자 역할을 한 덕분이다.

4일(현지시간)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에 따르면 기아차는 9월 한 달 동안 미국시장에서 5만2468대를 팔아 작년 같은 달(4만9천220대)에 비해 판매량을 6.6% 늘렸다.

기아차는 이같은 판매량이 9월 기준 월간 최고기록이라고 말했다.

특히 포르테는 9월에 1만631대 팔려 작년 동월보다 28.8% 늘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은 포르테 판매실적도 9월 월간기록으로는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옵티마와 카덴자도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보이며 실적 상승세를 이끌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은 “자동차 산업에 불고 있는 광범위한 도전에도 서브콤팩트부터 럭셔리 모델까지 고객층의 관심을 끌어내 9월 월간 최고기록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의 올해 연간 미국시장 판매 누적 기록은 45만7930대로 작년 동기(49만1764대)에 비해서는 6.9% 떨어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