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혐의’ 여성 옷에서 VX 부산물 검출

-김정남 얼굴, 의류 등에서 검출된 성분

[헤럴드경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인도네시아 여성의 옷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의 부산물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은 5일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29)에 대한 4일 차 공판을 진행했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화학자 라자 수브라마니암은 이날 공판에서 아이샤가 범행 당시 입고 있던 티셔츠에서 VX 신경작용제의 부산물인 산성 성분이 검출됐다고 증언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라자는 VX 신경작용제가 물과 반응하면 분해되면서 검출 가능한 부산물을 남긴다며 손에 묻은 VX 신경작용제는 씻어 완전히 제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AP연합

앞서 재판부에 제출된 김정남 부검 보고서와 증거에 따르면 김정남의 얼굴뿐 아니라 눈과 혈액, 소변, 의류, 가방 등에서 VX 신경작용제와 그 부산물 등이 검출됐다.

김정남 시신 부검 의사인 모하마드 샤 마흐무드는 “사인은 급성 VX 신경작용제 중독”이라고 증언했다.

아이샤와 흐엉은 지난 2월 13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하고 화장실에서 손을 씻어낸 것으로 당시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그러나 이들은 리얼리티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말에 속아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