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외교부 “국민 8명 소재 미확인…확인 피해는 없어”

-강경화 장관 “국민 보호 위한 외교적 노력 경주하라”

[헤럴드경제] 외교부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으로 인한 우리 국민 피해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아직 8명의 소재가 미확인돼 파악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 날 “오늘 오후 3시30분 기준으로 우리 국민 피해는 확인된 바 없다”면서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과 영사콜센터는 사건 직후부터 우리 국민 145명에 대한 소재 파악 요청을 접수했으며, 이 가운데 소재가 미확인된 8명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현지 여행사를 통해 우리 국민 여행객 700명의 소재도 별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미확인된 우리 국민의 소재 신속 파악 및 해외체류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한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라”고 강조했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건은 미국에서 일어난 역대 최악 총기 난사 참사로, 현재 59명이 숨지고 500여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