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약방오빠 이종현, 츤데레 대표 주자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이종현이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종현은 4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란제리 소녀시대’는 내가 살아본 적 없는 시대를 살아보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 그 시대에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생동감 넘쳤던 현장은 잊지 못할 것 같다. 이런 소중한 경험에 함께한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 고생 많으셨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그 동안 ‘란제리 소녀시대‘와 주영춘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주영춘을 통해 그 시절의 설렘이 여러분께 전달됐기를 바란다. 조만간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뵐 테니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종현은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약방오빠 주영춘 역으로 등장해 혜주(채서진 분)와 심쿵 로맨스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혜주에게 겉으로는 퉁명스럽게 굴면서도, 혜주가 도움이 필요할 때는 언제든 곁에서 힘이 되어 주는 모습으로 츤데레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이종현이 속한 그룹 씨엔블루는 아시아투어 ‘2017 CNBLUE LIVE [BETWEEN US]’를 진행하며 아시아 전역으로 라이브 공연을 이어 나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