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가 신임않으면 못남아” 틸러슨 신임 확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항간에 경질·자진사퇴설이 무성했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신임하고 있다는 점을 백악관이 4일(현지시간) 확인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총격 참사가 발생한 라스베이거스로 향하는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한 브리핑에서 “여러 차례 말한 것처럼 만약 대통령이 누군가를 신임하지 않으면 그들은 더는 그 자리에 남아있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샌더스 대변인의 이 언급으로 틸러슨 장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이 확인됐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이날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책 이견 등으로 인해 대통령을 공개 석상에서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악화한 감정을 드러냈고, 지난 7월 말에는 거의 자진 사퇴 직전까지 갔다고 NBC방송이 보도하자 직접 성명을 발표하고 “이 자리의 사임을 전혀 고려해 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틸러슨 장관의 사임설은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그의 ‘대북 대화 채널 가동’ 발언을 두고 “틸러슨에게 ‘꼬마 로켓맨’(김정은)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렉스, 당신의 에너지를 아껴라.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면박을 주면서 급부상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