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민연금 해외 부동산 매각해 7000억 차익 대박

1
2

한국 국민연금이 해외에 매입했던 부동산을 팔아 무려 7000억에 달하는 차액을 남겨 화제다.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 등 독일 현지언론은 4일 한국 국민연금이 독일 베를린의 랜드마크 ‘소니센터’를 7000억 원 규모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매각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민연금은 일본 소니사가 4년간 6억 유로(8136억 원)를 들여 2000년에 완공한 이 건물을 지난 2010년 6월 모건스탠리로 부터 총 5억 7000만유로(7천 7296억원)에 소니센터를 매입했고 이번에 캐나다 온타리오 지방 연금펀드의 부동산 자회사 옥스포드 자산회사와 뉴욕 투자사 매디슨 인터내셔널 리얼리티에게 총 11억 유로(1조4916억 원)에 되팔며 7년만에 7000억 원의 차익을 보는 대박을 터트렸다.

베를린 중심가인 포츠다머 플라자에 위치한 소니센터는 총 8개동의 사무용 건물로 구성된 컴플렉스로 독일철도공사, 페이스북, 영화관과 호텔, 레스토랑, 그리고 서점 등이 입주해 있다. 또 매년 세계 3대 영화제 가운데 하나인 베를린 국제영화제가 열려 상징성도 크다.

한편 이번 거래에 대해 독일 정치권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매입자 측이 소니센터가 아니라 소니센터를 소유한 협회의 지분을 구매하는 분할 거래를 해 세금을 내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독일 녹색당의 리사 파우스 연방 하원의원은 “합법적으로 세금을 내지 않는 이러한 형태의 거래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이번 회기 내에 제도적인 허점을 보완하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