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족 밥상차림, 주말엔 ‘편의점 도시락’

- 편의점 도시락, 주말 매출 증가세 33.0%로 평균 상회

- 1인 가구 많은 중구가 주말 도시락 매출 지수 가장 높아

[헤럴드경제]편의점의 도시락 매출이 주말에 더욱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나홀로 가구’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편의점 체인 세븐일레븐이 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도시락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0.1% 늘어난 가운데 주말 매출은 3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과거와 비교하면 주중 하루 평균 매출은 주말 평균을 크게 상회했으나 올해는 주중 평균 대비 주말 평균 매출 비중은 50.5 대 49.5로 비슷했다.

주말 매출 비중은 지난 2015년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1인 가구가 많이 몰려있는 지역에서 두드러졌다는 설명이다.

지난 1∼8월 서울의 자치구별 도시락 매출 지수를 분석한 결과 사무실 밀집도가 높은 중구와 강남구의 매출이 가장 좋았다.

그러나 주말 도시락 매출 지수는 중구의 경우 사무실 외에 1인 가구 비중도 높아 133.3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1인 가구의 메카’라 불리는 관악구는 130.1로 중구의 뒤를 이었다. 이어 동작구, 송파구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양천구, 도봉구, 은평구 등 전통적으로 4인 가구 중심의 주택이 많은 자치구는 전체적으로 도시락 매출이 낮았다.

[사진=오픈애즈]

대표적 오피스 지구인 강남구의 주말 도시락 매출 지수는 106.7로 전체 평균(135.2)보다 28.5 포인트나 낮았다.

편의점 도시락은 20~30대 젊은 직장인들이 점심시간 간단히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이용하는 것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최근엔 주말에 집에서 쉬면서 편의점 도시락을 이용하는 1인 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