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 때문에 신용불량자 1346명?…“신용불량자 38%, 500만원 이하 연체자”

- 채이배 국감자료, 50만원 이하 채무불이행자 3만4820명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내 신용불량자 10명 중 4명은 500만원 이하의 소액 대출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만원 이하의 대출금액을 감지 못해 채무불이행자가 된 사람이 무려 1346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채이배(국민의당) 의원이 한국신용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채무불이행자 95만9429명 중 38%에 해당하는 36만4393명이 500만원 이하 대출자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50만원 이하 채무불이행자 3만4820명이었으며 이 중 1346명은 대출금액이 5만원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채무불이행 총금액은 800만원에 불과했다.

중복인원을 제외한 실대출인 1829만여 명 가운데 약 5%에 해당하는 95만여 명은 3개월 이상 연체로 채무불이행자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총 가계대출 건수는 4830만여 건으로, 총대출액은 약 1440조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액을 규모별로 보면, 1억원 초과∼3억원 이하 구간이 전체 가계대출자의 18.98%(347만3263명)로 가장 많았다.

채이배 의원은 “채무불이행자의 38%가 정상적인 경제활동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충분히 상환할 수 있는 500만원 이하 연체자”라며 “그런데 금융회사는 이들을 채무불이행자로 등록해 경제활동에 제약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