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젊은이들 “빚 내서 여행한다”…23∼27세, 대출여행족 30% 차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중국 젊은이들 사이에 빚을 내 여행하는 이른바 ‘대출 여행족’이 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6일 중국 인터넷금융 업체 제다이바오가 이용자 1억3800만 명의 대출 통계를 조사 분석한 결과 빚을 내서 여행하는 30세 이하 젊은층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여행객. [헤럴드경제DB]

23∼27세의 주링허우(90後·1990년 이후 출생자) 세대가 30%를 차지했으며 28세를 넘기고서부터는 대출관광 수요는 나이가 들수록 점차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여성 40%, 남성 60%로 남녀 간에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지난 2년간 30만2000명의 제다이바오 이용자가 50만4000건이 넘는 여행 관련 대출서류를 발급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출 여행족은 한차례 관광에 나설 때 1인당 평균 6000위안(약 100만원)을 빌리는데, 이 중 29∼32세의 대출금액은 1만 위안(170만원)에 육박했다.

지역별로는 베이징 출신의 대출여행족이 4.0%를 차지했고 상하이 2.5%, 선전 2.2%, 광저우 1.6% 순이었다.

보고서는 “젊은이들은 자금압박에 시달리면서도 빚을 내 여행의 꿈을 이루려 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