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北테러지원국 지정, 증거 뒷받침되면 즉각 행동”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증거를 확인한다면 즉각적인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6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논의에 대한 VOA 질문에 “법적 기준 아래에서 신뢰할 만한 증거가 뒷받침된다면 즉각적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덤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대해 여러 출처로부터 나온 모든 가용한 정보와 첩보를 지속적으로 검토한다”며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인 상태라고 확인했다.

미국 정치권은 지난 2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이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라고 주장해왔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돼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도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국무부는 북한의 각종 행위가 테러지원국 지정을 위한 법적 요건에 부합하는지는 검토해봐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유지해왔다.

앞서 웜비어 부모의 거듭된 부탁으로 연방 상원의원 12명(공화 6명ㆍ민주 6명)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앞으로 보냈다고 일간 USA투데이와 ABC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사진=게티이미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