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한미FTA 재협상에 “文정부, 사과 선행돼야 ‘노무현의 고민’에 응답”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남경필<사진> 경기도지사는 6일 한ㆍ미 FTA(자유무역협정)가 국회 비준 6년만에 재협상 국면에 접어든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6년 전에 했던 잘못에 대한 사과와 반성부터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한미FTA 비준 당시 태도에 대한 반성, 사과하고 재협상에 임하라’는 제목의 글에서 “재협상이 꼭 우리에게 불리할 것이란 예단도 금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임 중 국익을 위해 한미 FTA를 적극 추진했다”며 “지지층을 중심으로 한 격렬한 반대가 불을 보듯 뻔했지만 용기있게 협정을 체결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ㆍEU, 한ㆍ미 FTA 비준안 처리 당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으로서 저도 ‘대통령 노무현의 고민과 용기’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며 “하지만 2011년 비준안 처리 당시, 노 대통령의 소속당이었던 민주당이 보여줬던 모습은 도저히 책임있는 정당으로는 볼 수 없었다”고 적었다.

남경필 지사는 “한ㆍ미 FTA 처리를 ‘매국노’라 운운하며 정치선동에 급급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데 앞장 설 뿐이었다”며 “한ㆍ미 FTA를 ‘IMF 열 개가 한꺼번에 터지는 초대형 핵폭탄’에 비유까지 했다. 국익을 위한 진지한 고민과 토론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썼다.

남 지사는 “당시 민주당의 유력 대선 후보였고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던 문재인 이사장의 태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이번 재협상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게 지난 과오를 보상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라며 “과거에 대한 반성의 토대 위에서 국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늦었지만, 그것이 ‘노무현의 고민’에 응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