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내일 전국 비, 바람까지 불면서 가을 재촉

[헤럴드경제] 추석 연휴 중반을 넘어선 가운데 6일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전국에 내리겠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밤에는 전라도와 경남 서부 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비는 금요일인 6일 전국으로 확대된 뒤 오후들어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경상 동해안ㆍ강원 영동(7일까지)이 20∼60㎜, 강원영서ㆍ충청, 그 밖의 남부지방ㆍ울릉도와 독도는 5∼30㎜이다. 서울ㆍ경기 지역은 5㎜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는 데다 귀경 행렬까지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를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6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46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3만대, 반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56만대로 각각 예측됐다.

공사 관계자는 “비가 오면 차량 흐름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면서 “지방에서 서울 방향 고속도로는 6일 오후 4∼5시께 정체가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시∼11시 전후에 풀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가 오면서 6일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조금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불면서 다소 쌀쌀하게 느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연휴 막바지로 향하는 7일에는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서서히 맑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 기온이 13∼19도, 낮 최고 기온이 22∼27도로 나들이 하기에 좋은 날씨가 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부 지역은 7일 새벽까지 비가 오겠지만 남은 연휴 기간에 비 소식은 없다”면서 “추석 연휴가 끝나는 9일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가을 날씨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