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위협 용납 못해…군사 옵션 신속히 제공해달라”

-軍 당국자 만나 “필요하면 행동할 것”…‘군사 조치’ 시사
-“IS 문제 엄청난 진전…곧 언론 알게 될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군사적 조치’를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만난 군 고위 당국자들에게 “광범위한 군사적 옵션을 더 빠르게 제공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군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북한 관련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며 “(북한의) 독재 정권이 미국이나 동맹을 상상할 수 없는 인명 손실로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헤럴드경제DB]

그러면서 “미국은 그 같은 일(인명 손실)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해야만 일을 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분명히 그렇게 될 테니 나를 믿어달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북핵 위협을 막기 위해서라면 군사적 조치를 불사하겠다는 것을 다시금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당국자들에게 “필요할 경우 광범위한 군사적 옵션을 훨씬 더 빠른 속도로 제공해주길 기대한다”고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정부의 관료주의는 느리지만 당신들(군 당국자)이라면 이런 관료주의에 따른 장애물을 극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비롯해 이란,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IS), 수정주의 권력 등 전 세계에서 미국의 이익을 위협하는 사안들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은 이미 오래 전에 다뤄졌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IS와 관련해선 “엄청난 진전을 이뤘고 가까운 시일 내에 언론이 이를 알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