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북 군사옵션 임박?…“지금은 폭풍전야”

-軍 당국자 만난 자리서 기자들에 “지금은 폭풍전야”
-“필요할 경우 취해야 할 조치 취할 것”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대북(對北) 군사옵션 가능성을 재차 시사하며 군사적 긴장수위를 높이고 나섰다. 

[사진=게티이미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군 고위관계자들과 이란과 북한 핵문제를 논의했다면서 이것이‘폭풍전야’를 의미한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 고위관계자들과의 사진을 찍으며 기자들에게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느냐”며 “폭풍전야(calm before storm)일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어떤 폭풍을 의미하냐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는 이어 기자들에게 “우리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며 “(북한의) 독재정권이 미국이나 동맹을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로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 이를(인명 손실)을 막기 위해서라도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날 믿어라, 필요하다면 그렇게 될 것”이라며 북핵위협을 해결하기 위해 군사적 조치라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군 관계자들을 불러모아 이란 핵협정의 재협상 또는 파기에 대해 논의했다고도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군 당국자들에게 구체적인 ‘대상’을 밝히지 않은 채 “필요할 경우 광범위한 군사적 옵션을 훨씬 더 빠른 속도로 제공해달라라”며 “정부의 관료주의는 느리지만 당신들(군 당국자)이라면 이런 관료주의에 따른 장애물을 극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도 배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