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피폭자단체도 ‘ICAN’ 노벨평화상 수상에 “기쁘다”

-일본인도 ICAN 멤버로 활동 중

[헤럴드경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비정부기구(NGO)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6일 선정되자 일본의 원폭 피해자들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NHK에 따르면 핵무기금지조약 채택을 위해 함께 활동해 온 ‘일본원폭피해자단체협의회’의 미마키 도시유키(箕牧智之) 대표이사는 “ICAN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핵무기를 근절하려는 운동을 변함없이 해 왔기 때문에 이번 수상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노부야스(阿部信泰) 전 유엔 군축담당 사무차장은 ICAN에 대해 “핵무기금지조약 체결에 크게 기여한 NGO”라며 “이번 소식을 듣게 돼 매우 기쁘고 열심히 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방송에 말했다.

[제공=연합뉴스]

교도통신도 이날 노벨평화상 선정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일본인이 해당 기구에서 핵심 멤버로 활동 중이라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통신은 “ICAN이 사상 처음으로 핵무기를 비합법화하는 핵무기금지조약의 실현을목표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長崎) 피폭자와 연대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ICAN은 전세계 470개 단체의 연합체 조직으로, 일본의 NGO ‘피스 보트’의 가와사키 아키라 공동대표가 국제운영위원회에서 핵심 인물 중 한 명이라고 소개했다.

통신은 “ICAN에 대한 노벨평화상 수여는 피폭자가 수상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