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2분 만에 2자책골…“자포자기 태도가 더 문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국축구대표팀과 러시아와의 평가전에서 두 번의 연속 자책골을 기록한 김주영(29ㆍ허베이 화샤)에게 축구팬들의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러시아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수비수 김주영의 자책골로 실점하는 모습. [사진=SBS 중계화면]

김주영은 후반 10분 러시아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알렉산드르 코코린이 헤딩한 공에 몸을 맞고 첫 자책골을 헌납했다.

2분 후에는 왼쪽에서 유리 지르코프가 크로스한 공을 김주영이 걷어내려고 왼발을 갖다 댔다가 이 공이 그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이는 불과 100초 안에 벌어진 일이었다.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러시아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김주영의 자책골로 3-0이 되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주영은 선수 생활을 통틀어 몇 차례 나오기 어려운 자책골을, 그것도 국가대표팀 경기에서 약 2분 사이에 두 차례 기록하며 고개를 떨궜다.

2014∼2015년 심심치 않게 대표팀에 이름을 올리던 그는 한동안 부름을 받지 못하다 ‘1기 신태용호’를 통해 모처럼 태극마크를 달았다.

지난 8월 31일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 교체출전에 이어 이번엔 선발로 기회를 잡았지만, 속상한 장면만 각인된 채 끝나고 말았다.

순식간에 두 차례 자책골로 기운이 빠진 한국은 후반 막바지 만회 골이 나왔지만 끝내 2-4로 러시아에 패하고 말았다.

누리꾼들은 온라인 상에서 2자책골을 기록한 김주영을 두고 “러시아 소속 선수인 줄”, “골 결정력 최고”, “이정도면 승부조작 아닌가요”, “자포자기한 태도가 더 문제”, “태극마크 자격 없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은 항상 수비가 엷고 역습할 스피드도 없다”, “상대 압박에 겁 먹고 당황하는 한국 수비 고질병 못 고치는 이상 스리백은 어렵다”, “한국 축구는 대대로 수비가 구멍 이라는 등 한국 축구 대표팀의 수비 조직력을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