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ㆍNC “라이벌전? 축제죠”…2017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헤럴드경제]가을야구에서 정면 대결하게 된 ‘경남 라이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가 서로에게 특별한 감정은 없다면서 “즐겁고 재밌는 축제를 만들겠다”고 입을 모았다.

오는 8일부터 2017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하는 롯데와 NC는 각각 부산과 창원을 연고로 한다. 이 때문에 같은 경남지역을 대표한다는 연대 의식을 느끼면서도 성적을 둘러싼 자존심 대결을 벌이기도 한다.

롯데와 NC는 정규시즌 막판까지 3위 자리를 둘러싸고 치열하게 경쟁했다. 결국에는 후반기 상승세를 탄 롯데가 3위를 차지해 준플레이오프에 직행했고, 한때 2위를 유지했던 NC는 4위로 떨어져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르고서야 준플레이오프에 올랐다.


NC 선수들은 순위 하락에 영향을 미쳤던 롯데를 다시 만났다는 점에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NC 대표선수로 참석한 나성범은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으므로 롯데에 그런 감정은 없다”고 말했다.

NC 박민우도 “마찬가지로 그렇게 특정해서 생각하지 않는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이기고 왔기 때문에 어느 팀이든 최선을 다하자는 분위기이고, 특별히 그런 것은 없다”고 밝혔다.

롯데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막판 순위싸움에서는 이겼지만, 경계심을 늦추지 않는다.

이대호는 “우리는 몇년 동안 포스트시즌을 못했지만, NC는 강팀이었기 때문에 저희보다 (포스트시즌) 경험이 많다. 만만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히려 이번 준플레이오프가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대호는 “이번 포스트시즌은 부산, 창원 등 경남 팬들에게 축제”라며 “즐거운 마음으로 하겠다. 야구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은 당연하니 웃으면서 즐겁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롯데 마무리투수 손승락은 “팬들이 야구장에 와서 즐거움과 재미를 마음껏 느끼고 가셨으면 좋겠다”며 “정말 재밌는 경기를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우는 “프로선수라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은 당연하다. 축제이니까, 우리 팀과 롯데 양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파이팅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