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러시아에 2-4 패배…허술한 수비 ‘최악의 경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한국 축구대표팀이 러시아를 상대로 이렇다할 공격을 펼쳐 보지도 못한 채 무기력한 수비로 자멸했다.

한국은 7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VEB아레나에서 벌어진 러시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수비수 김주영 자책골 2골을 포함, 4실점하며 2-4로 완패했다.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의 경기. 4-2 패배로 경기가 끝나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된 후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를 기록한 데 이어 러시아에도 덜미를 잡혀 취임 후 2무1패를 기록하게 됐다. 러시아와의 역대 A매치 상대전적 역시 1무2패를 기록하게 됐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후 처음 해외 원정 평가전에 나선 신태용호는 이번 러시아와의 평가전에서 총체적인 수비 불안을 드러냈다.

전원 해외파로 꾸린 ‘신태용호 2기’는 3-4-3 포메이션을들고 나왔다. 손흥민(토트넘)이 적극 공격에 가담해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호흡을 맞추고, 왼쪽 윙백 김영권(광저우)이 수비까지 내려가 포백을 오가는 등 ‘변형 스리백’ 전술로 러시아에 맞섰다.

포백에 최적화된 한국은 스리백에 녹아들지 않아 초반에는 다소 호흡이 맞지 않는 듯했지만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활발한 움직임으로 경기를 조율하면서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2분 왼쪽 코너킥 찬스에선 손흥민이 차올린 공에 정우영이 머리를 갖다 댔지만 수비수를 맞고 왼쪽 골대를 비껴갔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이 미드필드 지역 중간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강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원바운드된 공이 골키퍼 이고르 아킨퍼예프에게 안겼다.

수비진의 호흡이 맞지 않아 아찔한 실점 위기를 넘겼던 한국은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러시아는 전반 종료 직전인 44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알렉산드르 사메도프가 크로스를 올렸고, 골 지역 중앙에서 수비진의 빈틈을 노린 스몰로프가 거의 선 채로 헤딩슛으로 연결해 첫 골을 뽑았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의 엉성한 수비는 러시아에 그대로 뚫렸고,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김주영이 연속 자책골을 헌납했다.

후반 10분에는 러시아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알렉산드르 코코린이 헤딩했고, 공은 김주영의 몸을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주영은 2분 후 또 한 번 자책골 불운에 울었다. 러시아는 후반 12분 왼쪽에서 유리 지르코프가 크로스를 했고, 김주영이 이 공을 걷어내려고 왼발을 갖다 댔지만 이 공이 그대로 자책골이 됐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8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기용하고, 부상에서 회복한 기성용(스완지 시티)을 교체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후반 22분 권창훈(디종)이 오른쪽 골지역에서 상대 수비수 두 명을 제치고 강하게 오른발로 찾으나 골키퍼 아킨퍼예프의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러시아는 후반 37분 알렉세이 미란추크가 한 골을 더 넣으며 4-0으로 달아났다.

4점 차 무득점 패배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수비수 권경원이 일을 냈다. 후반 41분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성공시킨 것.

후반 추가시간에는 이청용이 배달한 크로스를 지동원이 추가골로 연결해 2-4를 만들었지만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났다.

신태용호는 무득점 패배의 수모는 면했지만,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불안함을 떨쳐내지 못했다.

신태용호는 장소를 스위스로 옮겨 10일 오후 10시 30분 아프리카의 복병 모로코와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