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박은빈, “임성민 보다 괜찮은 남자 없을 것 같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JTBC 금토극 ‘청춘시대2’에서 배우 박은빈의 사연은 결코 예사롭다고 할 수 없을 정도로 무거운 내용이었다. 하지만 박은빈은 송지원 캐릭터를 잘 풀어나갔다.

미술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후 결국 자살하게 된 친구 문효진을 대신해, 잃었던 기억을 되찾아 복수를 해나가며 친구의 억울함을 조금이나마 풀어주는 과정을 잘 연기했다.

겉으로는 누구보다 밝은 여대생이지만 이렇게 힘든 일을 해나간 송지원 곁에는 항상 학보사 동료 임성민(손승원 분)이라는 남자가 있었다. 젊잖게 말하면 키다리 아저씨이고, 송지원의 표현으로는 ‘꼬붕’이다. 송지원과 그의 남사친 임성민의 관계는 ‘쏭성민‘이라 해서 시청자의 큰 환영을 받았다.


임성민에 대해 박은빈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표면적으로는 친구 사이다. 둘도 없는 친구다. 송지원 입장에서 보면 인생의 큰 변곡점을 맞이하면서 삶에 대한 태도나 사회를 보는 눈에 있어 변화가 찾아온 것인데, 세상과 기성세대속에 들어가 자기 자신과 맞서야 했던 혼란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 성민이가 들어온다”면서 “성민이는 지원에게 강요하지 않고 딱 자기 할 일을 하는 남자다. 임성민 보다 괜찮은 남자는 없을 것 같다. 그런 서사를 가질 사람이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박은빈은 임성민 역을 맡은 손승원과 시즌1부터 함께 해, 리허설도 별로 하지 않아도 됐고 애드립도 많았다고 했다. 박은빈은 마지막에 “‘나 안죽어’라는 대사는 애드립”이라고 했다.

“승원 오빠가 뮤지컬 배우 출신이라 무대 경험이 많아서인지 호흡이 잘 맞았다. 오빠가 예측되는대로 연기를 안해 나도 그렇게 맞췄다. 예측이 안되는 데서 오는 즐거움이 있었다. 시즌1에서 연기 합을 맞춰 몸이 기억해, 리허설에서 맞추지 않아도 즉흥성에서 오는 즐거움이 있었다.”

박은빈은 “실제로 대학학보사는 우리처럼 하지 않는다고 들었다.(실제로 연세대학교 교내신문인 연세춘추에서 촬영했다) 임성민 캐릭터는 이상적이다. 실제 그런 사람이 있으면 결혼하라고 충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성민과 스킨십이 없어 아쉽지는 않았냐”는 질문에는 “헤드락도 걸고 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자기 언어로 또박또박 말하는 박은빈이 똑똑하고 성숙해보였다. 송지원 캐릭터를 자신만의 감성으로 해석, 연기해 공감할 수 있게 한 내공이 읽혀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