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슬럼프 현대차 배수의 진 ‘차 마음에 안들면 3일안에 반납..

7c623ae6b379167c2882e1e1e1356c2fx

극심한 판매 부진에 빠진 현대자동차가 ‘배수진(背水陣)’을 쳤다.

현대자동차 미국법인의 딘 에번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 10일 “구매자가 자신의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3일 이내에 반납할 수 있고 판매금액은 전액 환불하는 특별 프로모션 ‘Shopper Assurance’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3일 머니백(3-day money back guarantee)’으로 불리게 된 이번 프로모션은 우선 텍사스(댈러스, 휴스턴)와 플로리다 각 2개 지역(올랜도, 마이애미)에서 우선 시범운영에 들어가고 그 성과에 따라 내년초부터 미 전역에 위치한 700여개 딜러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모션에 따라 현대차 구매자들은 구입 후 3개월내 300마일 이상을 주행하지 않았고 반환을 위한 기본 차량 검사를 통과할 경우 무상으로 차량을 반납하고 구매 금액을 전액 환불받을 수 있게 됐다.

업계관계자들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경 GM과 크라이슬러가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동안 유사 서비스를 도입했던 적이 있다”며 “하지만 프로모션 기간을 명시하지 않은 기업은 현대차가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차의 경우 올들어 판매대수가 전년동기 대비 약 12.9%나 줄어 업계 평균인 -1.9%를 크게 웃돌고 있다”며 “안정적 판매대수를 유지하는데 기여했던 플릿세일즈까지줄인 상황에서 나름대로의 배수진을 쳤다. 문제는 무조건 반환을 약속한만큼 특정 차량의 출시 시기나 또 다른 목적(여행 등)을 위해 악용할 경우 이를 막을 방법이 없다는 데 있다. 여지껏 이런 프로모션이 없었기 때문에 그 성패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머니백 개런티에 이어 모든 딜러가 웹사이트에 투명한 판매가격을 고시하도록 했다. 이는 딜러별로 같은 차량이 다른 가격에 판매된 점을 지적하는 소비자 불만을 막기 위한 조치다. 현대차는 딜러 웹사이트에 세금을 포함, 모든 가격 인하 요닝과 폭을 표시해 투명한 가격을 정착하도록 할 계획이다. 고객이 가격 흥정을 위해 낭비하는 시간을 줄이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이외에도 온라인을 통해 시범 주행을 예약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여기에 대부분의 서류작업을 매장에 들리지 않고 해결할 수 있도록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 미국법인 측은 “자체 설문조사 결과 84% 이상의 고객이온라인에서 보다 많은 서비스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터넷을 통해 서류작업을 완벽하게 끝나고 매장에서 차만 픽업해가거나 집에서 차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 앞으로 차량 업계도 이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