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항공기 지연율 4년간 3배 이상 증가

-저비용항공사 지연율 더 높아
-진에어 4년 연속 지연율 1위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국내선 항공기 지연율이 최근 4년새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주승용 의원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아 2013~2016년 국내선 항공기 지연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 5.46%였던 지연율이 지난해 18.64%를 기록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8월 누적 지연횟수는 3만건을 넘어섰고 지연율은 12%에 달했다. 


대형 국적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8월까지 지연율이 10% 수준이었으나 이스타항공(9.6%)을 제외하면대부분의 저비용항공들이 이보다 지연율이 더 높았다.

특히 진에어는 2013년 9.3%, 2014년 15.3%, 2015년 15.8%에서 지난해 26.9%로 지연율이 증가하며 4년 연속 국내선 지연율이 가장 높았다. 올해도 8월말까지만 지연율이 17.7%로 가장 높다.

국내선 항공기 지연율이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제주노선에서 기상악화와 항로혼잡이 자주 발생해 제주 노선의 지연출발이 다른 노선까지 영향을 주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주 의원은 “국토부는 항공기 운행 시간(블록타임)을 늘려서 지연출발이 획기적으로 줄었다고 주장하지만 항공기가 착륙해서 이륙하기까지 소요되는 그라운드타임을 늘려야 한다”며 “이와 함께 김포-제주 간 편수를 줄이는 대신 대형기(350~380명 탑승)를 도입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