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송경아 “분만실 갈때도 힐 신어..7분만에 순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출산을 경험한 모델 송경아가 분만실 갈 때도 힐을 신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런 그녀는 7분만에 순산했다고.

11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 게스트로 출연한 송경아는 자신의 분만 상황에 대해 밝혔다.

먼저 송경아는 “만으로 (모델계에) 17살에 데뷔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델 워킹에 대해 “어릴 때 데뷔해서 평상시에도 (모델 워킹이) 습관이 되어 있다”면서 평소 워킹을 스스럼 없이 직접 선보였다.

[사진=SBS ‘싱글와이프’ 캡처]

‘싱글와이프’에 등장한 송경아는 “만으로 17살에 데뷔했다”고 밝혔다. 송경아는 모델 워킹에 대해 “어릴 때 데뷔해서 평상시에도 습관이 되어 있다”라면서 평소 워킹에 대해 직접 선보였다.

이에 대해 남희석이 “임신했을 때는 다르죠”라고 묻자 송경아는 오히려 “똑같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모델들은 안 그러는데 저는 분만실 갈 때도 힐을 신고 있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송경아는 “저는 진통인데도 진통인 줄 몰랐다”라며 “분만실 들어가서 7분 만에 낳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