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애플렉 “힐러리 버튼 성추행했다. 사과한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유명배우 벤 애플렉이 14년 전 미모의 여배우 힐러리 버튼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했다.

벤 애플렉은 12일 트위터에 “나는 힐러리 버튼에게 부적절하게 행동했다. 진심으로 사과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2003년 미국 케이블채널 MTV의 ‘TRL’ 에피소드에서 힐러리 버튼의 몸을 손으로 더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힐러리 버튼 [사진=핀터레스트]
벤 애플렉 [사진=핀터레스트]

이에 대해 앞서 힐러리 버튼은 이 사실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힐러리 버튼은 지난 10일 트위터에 “나는 벤 애플랙이 내게 했던 성추행을 잊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건을 기억하고 날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한다. 성추행을 폭로한 용감한 여성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나는 절대로 울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보다 앞서 미국에서는 ‘반지의 제왕’ 시리즈, ‘굿윌헌팅’, ‘펄프픽션’ 등 유명 영화의 제작자인 하비 웨인스타인이 지난 30년간 안젤리나 졸리, 기네스 펠트로 등 헐리우드 최상급 여배우들을 비롯 수많은 여배우들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레아 세이두, 카라 델레바인, 헤더 그레이엄 등 여배우들의 웨인스타인 성추행 폭로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예측할 수도 없는 상태다.

버락 오바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콜린 퍼스, 엠마 왓슨 등 미국 정계와 문화연예계 유명 인사들은 웨인스타인에 대해 “역겹다”며 공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벤 애플렉 또한 웨인스타인을 비난했으나 곧 힐러리 버튼이 자신은 벤 애플렉에게 당했다고 폭로해 곤경에 빠졌다. 그러자 이번에 공개적으로 트위터를 통해 힐러리 버튼에게 사과를 표한 것.

한편, 하비 웨인스타인은 영화 제작자라는 지위를 등에 업고, 영화 캐스팅 앞에서 ‘을’이 될 수밖에 없는 여배우들을 괴롭혀 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영화 제작자 앞에서 ‘약자’인 여배우들을 호텔로 불러 부적절하게 행동했지만, 여배우들은 오랫동안 치욕감에 떨면서도 이런 사실을 감춘 채 살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