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귀국 “아쉬운 시즌…거취는 모든 가능성 고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두 시즌 계약 기간을 채운 오승환(35)이 11일 귀국했다.

미국에 머물던 오승환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오승환은 입국 직후 취재진과 만나 “좀 아쉽다”며 올 시즌을 돌아보고 “그래도 배우는 것이 있었다. 보완하겠다”며 발전을 다짐했다.

[사진=연합뉴스]

메이저리그에서 2년을 보낸 오승환은 이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거취 고민에 들어간다.

오승환은 2016시즌을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2년 최대 1천100만 달러 조건이었다.

첫 시즌이었던 지난해는 불펜 투수로 출발했으나, 마무리투수 자리를 꿰차며 입지를 굳혔다.

2016시즌 성적은 76경기 79⅔이닝 6승 3패 14홀드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로 뛰어났다.

성공적인 데뷔 첫해를 보낸 오승환은 올해도 기대 속에 마무리 투수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62경기 1승 6패 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으로 다소 기대에 못 미쳤다. 보직도 어느새 불펜으로 이동해 있었다.

오승환은 “피홈런, 좌타자 상대 성적 등 수치로 드러나는 것만 봐도 힘들었다”면서도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아쉬움 속에서 계약 마지막 시즌을 보낸 오승환은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지금은 저도 정확히 말할 수 없다. 모든 가능성을 열고 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미국 메이저리그뿐 아니라 일본과 한국 리그도 고려하는지 묻자 “가장 중요한 것은 다음 시즌에 건강한 모습으로 올해보다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제가 만족할 만한 계약을 하는 게 가장 좋은 결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마중 나온 가족과 함께 공항을 빠져나간 오승환은 휴식과 재충전, 보강 운동을 하며 한국에서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