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슈펜 ‘룸슈즈’, 100만족 팔렸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이랜드리테일 슈즈 SPA브랜드 슈펜의 룸슈즈가 지난 4년 간 누적 판매량 100만족을 돌파하면서 국민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선보였던 슈펜의 룸슈즈는 올해 국내 전체 룸슈즈 카테고리 내에서 포털 검색량 1위를 차지하며 룸슈즈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연평균 성장률도 80%를 웃돌면서 슈펜 내에서도 효자 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출시 당시에는 한켤레 당 1만5900원이었던 룸슈즈를 지난해에는 1만2900원, 올해는 9900원으로 가격을 꾸준히 인하해 온 가운데 매출이 성장하고 있어 의미가 있다. 슈펜 룸슈즈는 지난 2015년 층간 소음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판매량이 크게 늘기 시작했다. 층간 발자국 소음문제를 해결해줄 뿐 아니라 보온성도 좋아 난방비 절감에 획기적인 아이템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슈펜은 패딩 소재의 룸슈즈로 시작해 니트 룸슈즈, 마카롱 룸슈즈, 폴라베어 룸슈즈, 병정 룸슈즈 등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을 적용해 시즌별로 30가지 스타일을 선보인다.

올들어서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룸슈즈를 활용하는 소비자 니즈가 늘어나 메인 시즌인 FW 이외에 SS 시즌에도 가볍고 시원한 소재의 룸슈즈를 출시했다. 이번 FW 시즌에는 뉴 마카롱 룸슈즈와 롤리팝 룸슈즈를 신상품으로 선보인다. 발등까지 부드럽게 감싸주는 충전재에 착용감이 좋고,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홈웨어도 사랑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