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의 진화… 운전자는 기본, 보행자 안전까지 챙긴다

1

보행자가 자동차와 부딪치더라도 안전하게 지켜주는 보행자 충돌안전 기술 특허출원이 최근 크게 늘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보행자 충돌안전 기술은 충돌 직전에 보행자를 사전 감지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사고 회피 기술과 충돌 후 보행자의 충격을 줄이고 신체의 안전을 확보하는 기술이 대표적이다.

보행자 충돌안전에 관한 특허출원은 2007년 이후 지난해까지 10년간 모두 606건으로, 2007∼2010년 사이 매년 평균 47건으로 유지되다가 보행자 안전 기준이 강화된 2011년 이후 평균 70건으로 48%가량 증가했다.출원인별로는 내국인이 532건(87.8%)으로 비중이 높았지만, 도요타(일본)와 오토리브(유럽) 등 외국인은 74건(12.2%)에 머물렀다.

업체별로는 현대자동차 222건(36.6%), 현대모비스 79건(13%), 평화정공 26건(4.3%), 만도 16건(2.6%)의 순이었다.

2

세부 기술별로 분석한 결과 보행자가 차와 충돌하는 즉시 후드를 들어 올려 보행자의 머리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이는 액티브 후드가 173건(28.5%)으로 가장 많았고, 보행자의 다리를 보호하기 위해 충격을 흡수하는 프런트 앤드와 범퍼 98건(16.2%), 보행자 충돌 감지 장치 55건(9.1%), 보행자 보호용 에어백 54건(8.9%) 등이 뒤를 이었다.

보행자의 신체 부위별 상해 발생빈도가 머리와 다리에 집중되면서 머리와 다리가 충돌하는 후드와 범퍼 영역에서 상해를 줄이기 위한 충격 흡수 후드, 범퍼, 에어백에 대한 연구와 그에 맞는 소재 개발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매년 실시되는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 항목 중 보행자 안전성 평가가 후드에 부딪히는 머리의 상해치와 범퍼에 부딪히는 다리의 꺾임 각과 변위량 등을 기준으로 하고 있기 때문으로도 분석된다.

3

김성남 특허청 자동차심사과장은 “보행자의 부주의나 고령화에 따른 신체 응답성 저하나 자율주행차에 의한 예기치 못한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상해를 줄이는 보행자 충돌안전 기술 연구개발과 특허출원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