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한국인 첫 성화 주자가 박지성(?)

[헤럴드경제]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한국인 성화봉송 주자로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6)이 선정됐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박지성아 이달 24일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열리는 성화 채화 행사에 참여한 뒤 인근에서 시작되는 성화봉송의 주자로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박지성은 올해 8월부터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가 한국 첫 봉송 주자로 참여하게 된 데는 선수 시절 업적과 한국 스포츠에서 갖는 상징성 등이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채화 뒤 첫 주자는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지정하는 그리스 출신 인물이 나서고 이어 개최국을 대표하는 인물에게로 넘어간다.

박지성이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계 인물로 꼽힌 것이다.

직전 대회인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때는 그리스의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이오아니스 안토니우가 첫 주자였다.

박지성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등에서 선수 생활을 하며 한국 축구의 아이콘으로 활약했다.

올림픽과의 인연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한편 평창 올림픽 성화는 채화 이후 약 일주일 동안 그리스를 돌다가 내달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온다.

국내에서는 인천을 시작으로 대회 개막일인 내년 2월 9일까지 7500명의 주자가 전국을 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