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여자프로골퍼 맵시] 대양주 룩의 리디아고와 이민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호주교포 이민지(왼쪽)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고(고보경)이 대양주의 분위기가 넘치는 의상을 선보였다. 허리춤에 손을 얹은 채, 패션 모델 같은 시선으로, 당당하게 카메라 앞에 섰다. 모델 뺨 친다. 12일 2017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영종도 스카이72 바다코스) 대회 개막에 앞서 선수들이 자기 맘에 드는 옷을 입고 진행하는 갈라파티가 11일 오후 이 대회 공식 후원호텔인 파라다이스 씨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연습과 대회 참가에 몰두하느라 외출복이나 좋아하는 옷을 입어볼 기회가 적었던 프로골프 선수들은 저마다의 맵시를 자랑하며 새로운 매력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사진제공=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