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여자프로골퍼 맵시] ‘여제’ 유소연의 정장 카리스마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유소연은 늘상 입고 다니던 운동복이 아닌, 또래들 처럼 사복을 입어도 세계랭킹 1위의 포스를 자아냈다. 12일 2017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영종도 스카이72 바다코스) 대회 개막에 앞서 선수들이 자기 맘에 드는 옷을 입고 진행하는 갈라파티가 11일 오후 이 대회 공식 후원호텔인 파라다이스 씨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연습과 대회 참가에 몰두하느라 외출복이나 좋아하는 옷을 입어볼 기회가 적었던 프로골프 선수들은 저마다의 맵시를 자랑하며 새로운 매력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사진제공=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