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의 움직임…1년 만의 실전 강정호 결승점 포함 3타점 맹활약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일으켜 2017시즌을 통째로 날린 강정호(30)가 본격적인 재기의 신호를 보냈다. 강정호는 1년여 만에 치른 실전에서 결승점을 포함한 3타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수비에서는 실책도 기록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서 뛰게 된 강정호는 14일(한국시간) 산토도밍고 키스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티그레스 델 리세이와 도미니칸 윈터리그 공식 개막전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3타점을 올리며 팀의 9-3 승리를 이끌었다.

오랜만의 실전에 나선 탓인 듯 수비에서는 실책도 하나 범했다.

강정호는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주선으로 아길라스에 입단했다.

강정호가 공식 경기에 나선 것은 지난해 10월 3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376일 만이다.

1회초 선취점을 뽑아 1-0으로 앞선 1사 2루에서 첫 타석을 맞은 강정호는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상대 선발투수 에스밀 로저스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2-2로 맞선 3회 1사 1루에서는 내야 땅볼을 쳤으나 3루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강정호는 5회초 1사 1, 3루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팀이 이후 리드를 지키고 승리해 결승 타점이 됐다.

강정호는 5회말 수비에서는 실책을 저질렀다. 1사 후 캠 갤러거가 때려낸 타구를 제대로 잡지 못해 출루를 허락했다.

강정호는 4-2로 앞선 7회 1사 2루에서 상대 세 번째 투수인 조너선 아로에게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강정호의 첫 안타는 8회초에 나왔다.

5-2로 달아난 뒤 이어진 2사 만루찬스에서 방망이를 든 강정호는 상대 투수 케빈 레닉을 맞고 우익수 쪽으로 굴절된 안타를 쳐 주자 둘을 홈에 불러들였다.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는 안타였다. 아길라스는 이후 한 점을 더 보태고 8회 공격을 끝내고 9회에도 추가 득점했다.

강정호는 9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피츠버그의 주전으로 자리매김한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냈다.

3번째 음주 운전 적발로 면허가 취소된 강정호는 재판에 넘겨져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미국 비자 발급이 거부돼 올해 내내 한국에 머물며 개인 훈련을 해왔다.

결국,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실전 감각 유지를 회복을 위해 도미니칸 리그 참가를 권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는 6개 팀이 12월 22일까지 3개월 동안 50경기씩 치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