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터너, 끝내기 3점포…다저스, 컵스 꺾고 NLCS 2연승

[헤럴드경제=이슈섹셔]LA 다저스가 저스틴 터너의 극적인 끝내기 홈런으로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도 승리로 장식했다.

다저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계속된 2017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2차전에서 저스틴 터너의 9회 말 끝내기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시카고 컵스에 4-1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1-1의 팽팽한 균형이 이어진 9회 말 선두타자 야시엘 푸이그가 브라이언 던싱을 상대로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며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사진=게티이미지]

보내기 번트로 푸이그를 2루에 보낸 다저스는 대타 카일 파머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크리스 테일러가 바뀐 투수 존 래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타석에 들어선 터너는 1볼에서 래키의 2구째 시속 92마일(약 시속 148㎞)짜리 포심 패스트볼이 한가운데 몰리자 이를 놓치지 않고 통타해 가운데 담장을 넘기고 경기를 끝냈다.

다저스는 이로써 안방에서 열린 챔피언십시리즈 첫 두 경기를 모두 쓸어담고 월드시리즈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7전 4승제 포스트시즌에서 첫 두 경기를 모두 따낸 팀이 시리즈에서 승리한 확률은 83.8%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