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유럽 PO 대진표 완성…이탈리아-스웨덴 격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티켓 4장의 주인이 가려질 유럽 플레이오프 대진이 결정됐다.

17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유럽 플레이오프 대진 추첨결과 이탈리아-스웨덴, 크로아티아-그리스, 북아일랜드-스위스, 덴마크-아일랜드의 대결이 성사됐다.

[사진=게티이미지]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는 54개국이 9개 조로 나눠 조 1위는 본선에 직행하고, 2위는 상위 8개국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8개국 중 10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높은 4개국(스위스·이탈리아·크로아티아·덴마크)이 1번 포트에, 나머지 4개국이 2번 포트에 배정돼 대진이 나뉘었다.

각 대진의 1차전은 다음 달 9∼11일 중, 2차전은 다음 달 12∼14일 중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