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진‘사랑의 온도’…애틋한 김재욱 사랑법, 밀어주고 싶다

우수에 젖은 눈빛·무심한 따뜻함…
후퇴없는 독자적 멜로로 여심 자극
남녀 주인공들의 사랑 깊어질수록
사랑의 패배자 아닌 인간적 매력 발산
극중 진부한 멜로분위기 아쉬움으로

SBS 멜로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김재욱 입장에서 볼때, 영하권으로 급강하중이다.

서현진(이현수 역)과 양세종(온정선 역)의 사랑이 제대로 불붙기 시작했고, 늦게 시작된 사랑은 그 열기를 가늠하기 어렵다. 각종 키스를 하며 여기저기 꿀을 떨어뜨리고 있다.

하지만 김재욱(박정우 역)의 우수에 젖은 눈빛 연기를 단순히 사랑의 패배자 정도로 써먹으려고 캐스팅 했을 리는 없다.

SBS 멜로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박정우역으로 분한 김재욱은 눈빛, 표정 등 다양한 매력 선보이며 여성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명희 작가가 쓰는 멜로 드라마의 대체적인 특징은 모두 자기 감정을 숨기지 않는다는 점, 또 3각관계, 4각관계는 있어도 어장관리는 없다는 점이다.

이현수를 사랑하는 박정우는 후퇴는 없다. “프러포즈는 다음 주에 할 거야”라고 말했다. 프러포즈 하는 순간, 온정선과 박정우는 한 여자를 두고 사랑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이현수는 이미 박정우에게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하명희 작가가 쓴 전작 ‘닥터스’에서도 박신혜가 윤균상에게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 사람은 홍지홍(김래원)”이라고 말했듯이.

하지만 짝사랑에 그쳐야 하는 서브남주를 하명희 작가는 항상 멋있게 그려낸다. 불쌍하게, 악인스럽게 그리지 않는다. 윤균상은 비록 박신혜를 얻지는 못했지만, 한 여성을 제대로 사랑할 줄 아는 멋있는 남자로 많은 여성들의 가슴속에 남았다.

김재욱도 그럴 것이다. 사랑을 얻지 못해도 독자적인 멜로를 가지고 가는 인간형이 된다면, 비록 서현진을 얻지 못해도 수많은 여성 시청자를 얻을 수 있다. ‘흑화’라는 것은 하명희 작가 스타일이 아니다. 멋있게 그려질 것이다.

멜로드라마에서 사랑을 이루지 못했는데, 뭐가 멋있냐고 할 수도 있지만, 하명희 작가는 김은숙 작가 못지 않게 ‘서브남주’를 주체적으로 그려낸다. 자신의 철학과 매너, 애티튜드를 갖춘 인간형으로 만들어낸다.

김재욱은 양세종-서현진 멜로의 ‘제물 캐릭터’가 아니라는 말이다. 오히려 서브남주 김재욱이 너무 멋있게 나와 걱정이 될 정도다. (‘해신’에서 멜로적으로 송일국 캐릭터가 최수종 캐릭터를 눌러버렸다. ‘사랑의 온도’는 그 정도는 아니지만 서브남주에 대한 주목도가 매우 높게 나타난다)

하명희 작가 스타일의 특징은 멜로 당사자(3각관계건 4각관계건)가 자기 감정을 솔직하게 말하는 데도 질척거리지 않고 깔끔하다는 점이다.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사랑이 각자의 노선(감정)에 따라 끝까지 갈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세 사람은 ‘감정의 페어플레이’를 하기 때문에 막장적이지 않다. 만약 김재욱이 멜로의 제물 캐릭터였다면, 양세종과 서현진의 사랑이 불 붙으면서 김재욱의 분량이 대폭 줄어들어야 한다.

하지만 정반대다. 오히려 이제부터 늘어난다. 어떤 생각, 감성, 가치를 가진 인간인지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이다. 김재욱이 ‘좋은 후배’인 양세종이 없던 5년간 서현진에게 본격적인 대쉬를 하지 않은 것도 그 사람의 감정이요, 가치관이다.

김재욱은 9회까지는 분량이 너무 적었다. 매번 작가실에 와 보조작가 황보경(이초희)에게 라면을 끓여달라고 하는 김준하 PD(지일주 분)보다 분량이 적을 정도였다. 그렇다면 김재욱은 나름 박정우 캐릭터를 섬세하게 잘 끌고온 셈이다.

눈빛, 표정, 일하는 모습, 분위기가 멋있는 남자다. 성숙하고 절제된 어른미가 있다. 꿀 떨어지는 눈빛, 툭 내뱉는 듯 하지만 따스함이 섞인 말투, 모든 걸 다 품어줄 것 같은 다정함, 사업가 특유의 냉철함까지 ‘이 남자 없는 게 뭐니’라고 할 정도로 김재욱의 매력이 잘 살아나고 있다.

물론 김재욱에게는 아픔이 있을 것이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서현진에게 “넌 생각을 많이 해서 문제야. 실체도 없는 감정 껴안고 언제까지 혼자 지낼래. 지금 현실은 나야”하고 박력을 보였지만, 이제 그렇게로는 나갈 수 없다.

‘사랑의 온도’에 한가지 바람이 있다면, 지금보다 조금 더 젊은 분위기의 멜로였으면 한다는 점이다. 두 남녀가 사랑을 나누는 걸 한 남자가 지켜보는 등 옛날 방식보다는 감각적으로도 좀 더 세련되고 젊은 스타일이었으면 한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