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대회 여자골퍼들, 유방암 퇴치 핑크리본 캠페인

강춘자 KLPGA 수석부회장 “여성 건강 이바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한국유방암학회와 함께 19일부터 열리는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대회 기간에 유방암 퇴치를 위한 ‘핑크리본 캠페인’을 벌인다.

KLPGA는 지난 2013년, 한국유방암학회와 업무 협약을 맺으며 유방암 퇴치를 위한 활동을 함께 전개해 왔다.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대회장의 핑크리본 캠페인 부스

특히 KLPGA는 10월 ‘유방암 예방의 달’을 맞아 2013년부터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대회때 핑크리본 캠페인을 펼쳐, 이 질환에 대한 사회 환기에 기여했다.

올해도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 출전하는 120명의 선수는 유방암 예방과 퇴치를 위해 한국유방암학회의 상징인 핑크리본을 패용하고 경기에 임하게 된다.

지난 4년간 진행된 이 캠페인에서 선수들이 모자를 비롯해 다양한 곳에 핑크리본을 달고 출전해 화제가 모아진 바 있다.

핑크리본 캠페인에 나선 배선우
2014년 핑크리본 캠페인을 벌였던 장하나

KLPGA 강춘자 수석부회장은 “유방암 퇴치에 앞장서는 한국유방암학회와 올해도 함께 ‘핑크리본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다”며, “KLPGA가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스포츠 단체로서 한국의 여성 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유방암학회는 1996년 창립한 유방암연구회가 모태가 되어 1999년 유방암학회로 발전했으며, 전국의 1000명 이상의 유방암 전문의가 소속되어 있는 최고의 유방암 전문 집단이다. 매년 10월을 ‘유방암 예방의 달’로 제정해 일반인과 환자를 대상으로 유방암에 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합창제, 콘서트, 간행물 발행, 공모전 등을 통해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핑크리본 캠페인’이 진행될 KLPGA 2017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은 19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이천 컨트리클럽’에서 개막돼 나흘간의 혈전에 돌입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