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오프 3차전] ‘난타전 양팀’, 선발투수 모두 4회 전 강판

-해커와 보우텐 모두 부진한 모습 보이며 강판


[헤럴드경제] 플레이오프(PO) 3차전에서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 양팀 선발은 모두 4회 이전에 무너지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였다.

20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PO 3차전에서 NC 선발로 나선 해커는 3⅔이닝 5피안타 7사사구 7실점(6자책), 두산선발 보우덴은 3이닝 6피안타 4볼넷 3실점하고 강판됐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경기에서 2경기 1승 평균자책점 0.68로 호투한 해커를 허무하게 잃은 김경문 NC 감독 입장에서는 더욱 뼈아플 수밖에 없다.

김 감독은 5일 휴식 후 등판을 선호하는 그에게 4일 휴식 후 등판을 정중하게 청했다. 그러나 4일 휴식 후 등판한 해커는 준PO에서의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사진설명>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NC다이노스의 선발투수 해커<사진 왼쪽 끝>가 고개를 숙인채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실책도 보였다. 해커는 0-0이던 2회 1사 후 박세혁에게 몸에 맞는 공, 최주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1, 2루에 몰렸다. 후속타자 오재원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한 해커는 ‘병살’을 노리며 강하게 2루로 공을 던졌다. 하지만 악송구가 됐고, 두산 박세혁에게 득점을 허용했다.

거듭 해커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5회덜어 투구 수가 85개까지 늘어나자, 김 감독은 투수 교체를 결단했다.

보우덴도 부진했다. 2회 말 1사 후 권희동에게 볼넷을 허용하더니, 손시헌에게 우전 안타,김태군에게 우전 안타, 김준완에게 1루수 옆을 뚫는 2루타를 맞았다. 3회에도 재비어 스크럭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모창민과 권희동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했고, 만루 위기를 맞았다.

4회 말 보우덴이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좌전 안타를 맞자, 김태형 감독은 그를 내리고 함덕주를 구원투수로 올렸다.

이번 PO 1∼3차전에서 승리는 물론,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한 선발 투수는 단 한 명도 없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