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SNS에 ‘최시원 프렌치불독’ 소신발언 했다가 십자포화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배우 한고은이 가수 겸 배우인 최시원의 반려견이 한일관 대표 김모 씨를 물어 숨지게 한 사건에 대해 SNS에서 소신발언을 했다가 누리꾼으로부터 폭격을 맞고 있다.

한고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날이 좋아서 아이들(강아지) 산책을 해 보려해도 사람들이 그러네요. ‘개 줄좀 짧게 잡아요. 못봤어요? 개가 사람 죽이는거?’ 견주들은 고개도 못들고 죄송하다는 말만 해야하죠”라고 적었다.

[사진=한고은 인스타그램]

이어 한고은은 “나쁜 개는 없다는 말 너무 맞죠. 사람을 물어 해를 끼친 그 개가 강형욱(동물조련사) 씨의 반려견이었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요. 왜 사람 탓을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는지”라며 “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며 인정하고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레 내어 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고은은 또 “진짜 저도 강아지 키우는 견주로써 물론 목줄 안하고 다니는 견주 분들 보면 좀 아니다싶은 생각은 들어요”라며 “하지만 산책시키다보면 귀엽다는 이유로 물어보지도 않고 막 만지고 하시는데 그러다 강아지가 물 수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모든 탓은 견주랑 강아지한테 돌아오게 되더라고요. 사람인식이 조금이라도 바뀌면 좋겠네요”라고당부했다.

한고은은 이번 사건으로 일부 누리꾼사이에서 “사람을 문 개는 죽여야한다”는 등의 극단적인 의견이 제기되자 이를 제지하면서 개보다는 견주의 책임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견주의 동의 없이 반려견을 만지는 일부 시민들의 행위도 함께 지적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이번 한일관 대표의 사망 사건이 “개가 귀여워서 먼저 만졌다가 물린 게 아니다”라며 한고은의 글에 반박하고 있다.

또 누리꾼들은 한고은의 인스타그램에 “개가 대체 왜 잘못이 없냐 사람을 죽였는데”, “개 주인 탓 이미 하고 있거든요”, “상황 파악 좀 제대로 하고 글 올리세요”, “개목숨은 엄청 중요시하면서 사람목숨은 파리목숨인가”라는 등의 글을 올리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한고은은 논란이 되자 사진만 남겨두고 해당 글을 삭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