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양키스 누르고 12년만에 월드시리즈 진출

-7차전서 4대0 승리…다저스와 격돌

[헤럴드경제]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벼랑 끝 승부에서 뉴욕 양키스를 꺾고 12년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휴스턴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7차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4-0으로 제압했다.

휴스턴이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것은 2013년 아메리칸리그로 옮긴 후 처음, 팀 전체로는 2005년 이후 12년 만이다. 큰 기대를 모은 양키스와 다저스의 전통의 ‘빅 매치’는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12년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휴스턴 선수들이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동부 최대 도시 뉴욕을 연고로 한 양키스와 서부 최대 도시 로스앤젤레스를 홈으로 쓰는 다저스의 월드시리즈는 전 세계 야구팬을 흥분시키는 엄청난 흥행 대결이지만, 양키스가 휴스턴에 발목이 잡히면서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

휴스턴의 선발투수 찰리 모턴은 5이닝을 5탈삼진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고 이어 등판한 랜스 맥컬러스는 남은 4이닝을 9탈삼진을 곁들여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승리를 합작했다.

휴스턴은 4회 말 기선을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에반 게티스는 4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사바시아와 치열한 승부 끝에 8구째 시속 131㎞(81.7마일)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익수 뒤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날려 선취점을 올렸다.

양키스는 5회초 1사 1, 3루의 기회를 맞았지만, 토드 프레지어의 땅볼을 잡은 3루수 알렉스 브레그먼의 기가 막힌 홈 송구로 득점에 실패했다.

휴스턴은 1-0으로 앞선 채 맞은 5회 말 3점을 올리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