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 떨어지면 ‘사랑의 온도’ 지홍아 같다고?

서브여주인공 불구 드라마서 존재감 미약
과욕·시기·질투 등 민폐에 밉상 캐릭터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중계로 SBS ‘사랑의 온도’의 결방 고지를 뒤늦게 해 드라마를 기다린 팬들을 실망시킨 걸 두고 “하는 짓이 지홍아 같다”고 표현한다.

여기서 지홍아는 ‘사랑의 온도’에서 배우 조보아<사진>가 맡은 캐릭터다. 그런데 한마디로 말해 지홍아의 매력이 너무 떨어진다. 명색이 서브여주인데 이래도 되냐 싶을 정도로 존재감이 미약하다.


현재까지 지홍아는 분량도 적고, 캐릭터의 성격도 상투적이다. 과욕, 시기, 질투를 일삼으며 민폐를 끼치는 밉상 캐릭터다. 그러다 나중에 뜬금없이 ‘급’회개 할까봐 걱정이다.

이런 게 다름 아닌 ‘제물 캐릭터’다. 자신의 행위로 메인여주 이현수(서현진)를 반짝반짝 빛나게 해줄 뿐이다.

자신의 실력에 비해 보는 눈은 항상 위에 있으니 하는 짓마다 무리수가 나타난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도 지홍아를 이해해주기 어렵다. 막장드라마의 악녀랑 다른 게 별로 없다.

이렇게 된 이유로는 작가가 온정선, 이현수 캐릭터에 주력하느라 홍아 캐릭터에 신경을 안쓰고 있거나, 신경은 쓰는데 부각시킬 능력이 안되거나, 아니면 조보아가 캐릭터를 확실하게 부각시키지 못하거나를 생각해볼 수 있는데, 조보아는 나름 열심히 연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질투, 시기를 일삼는 홍아라는 인간에 대해 이해하려는 접근법이 거의 없다. 물론 홍아 자신이 좋아하는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를 좋아하고, 작가로서 글 쓰는 재능도 현수보다 떨어지다보니 주변에 대한 ‘과잉방어법’이 나왔다고 이해할 수는 있다.

하지만 계속 홍아의 ‘호구’가 되어주는 굿스프 수세프 최원준(심희섭 분)를 대하는 홍아의 태도는 밉상 이상 이하도 아니다.

작가가 뒤늦었지만 홍아 캐릭터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할 것 같다. 지홍아는 자신의 공간도 없다. 현수의 보조작가인 황보경(이초희)도 공간이 있어 안정감이 있다. 처음에는 어색하던 황보경의 경상도 사투리가 점점 매력적이고 중독성이 생기며 김준하 PD(지일주)와 설레임을 동반하는 러브라인을 형성할 조짐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지홍아는 물리적인 공간도 없지만 심리적인 공간도 없다.

하명희 작가의 전작 ‘닥터스’에서 홍아와 비슷한 캐릭터가 이성경이 분한 진서우라고 할 수 있겠다. 이성경은 처음에 욕을 많이 먹었지만 중후반부터 그런대로 캐릭터를 이해시켰다. 지홍아는 진서우보다 사정이 더 안좋다. 앞으로도 홍아의 ‘나쁜 짓’으로 정선-현수 관계에 위기가 온다거나 한다면 홍아나 드라마 스토리 모두 마이너스로 작용할 듯하다.

조보아 소속사에서 보낸 보도자료를 보니, 홍아가 정우(김재욱)를 자극해 앞으로 심화될 사각관계 스토리에 호기심을 가지게 했다는 내용이다.

“대표님 현수 언니 좋아하잖아요. 그런데 왜 제자리죠? 완벽한 남자 조건은 다 가졌으면서. 당연히 저는 현수언니랑 애인이 되고 결혼할 줄 알았어요. 대체 5년이란 시간 동안 뭐한 거에요? 대체 왜 밀려요? 밀리는 상대가 누군지 알아요?”

정우가 현수와 사랑이 이뤄지면, 자신이 정선을 차지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지홍아의 이 대사는 자신에게는 매우 중요한 ‘워딩’임에도 매력이 없다. ‘사랑의 패배자’임을 확인사살해주는 이런 대사로 존재감을 올리고 있다면서 보도자료를 보내야 하는 조보아 소속사도 곤혹스러울 것 같다.

서병기 선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