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보안 검색’ 강화

오는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보안 검색’ 강화, 여행객 유의해야

오는 26일부터 미 교통안전청(TSA)의 요청에 따라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이 강화된다. 이에 따라 미국 입국을 희망하는 한인들은 비행기 이륙 4∼5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야한다.

미국행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2∼3분 정도 미국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 등 보안 질의(인터뷰)를 거쳐야 하며 이어 비행기 탑승구 앞에서는 기내 수하물에 대한 검사를 또 받아야 한다. ‘요주의 인물’(selectee)로 분류된 승객에 대해서는 탑승구 앞 별도 장소에서 5분가량 신체 수색 등 정밀 보안 검색이 이뤄진다. 예전에 비해 출국 수속 시간이 최소 1∼2시간 더 걸리는 것이 불가피하다. 보안검색 강화는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는 물론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한국 저가항공사(LCC)등에게도 적용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1월 개항하는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공사 등을 이유로 ‘내년 1월 중순까지 적용을 유예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아직 TSA로부터 정확한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로알려진다. 공항에 도착하면 항공사 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과 ‘인터뷰’를 해야 한다. 여행 목적, 체류 기간, 현지 주소 등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한편 항공사들은 심사 강화로 심사가 길어질 경우 비행기 지연과 함께 환승객이 비행기를 놓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인터뷰 시간을 줄이기 위해 근무 직원을 보강 등 대책 마련에 한창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