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 저도주 포트폴리오 확대…저도주 시장 선도한다

-35도 저도주 ‘더블유시그니처 12’ 출시
-12년 숙성된 스코틀랜드산 원액 사용
-배우 현빈 모델로 기용, 소비자 커뮤니케이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글로벌 프리미엄 주류기업 디아지오코리아(대표 조길수)가 저도주 신제품을 출시하며 저도주 시장 1위를 선언하고 나섰다. 

디아지오코리아는 24일 서울 중구 정동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2년 숙성된 스코틀랜스산 위스키 원액을 사용한 35도 저도주 ‘더블유 시그니처 12 (W SIGNATURE 12)’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더블유 시그니처 12’는 3명의 세계적인 마스터 블렌더 더글라스 머레이(Douglas Murray), 크레이그 월레스(Craig Wallace), 캐롤린 마틴 (Caroline Martin)이 함께 블렌딩한 제품으로 엄선된 12년산 이상의 위스키 원액에 풍미와 향이 더해져 최상의 부드러움과 함께 시간이 빚어낸 깊은 풍미를 지니고 있다. 

신제품 ‘더블유 시그니처 12’ [제공=디아지오코리아]

이번 신제품을 만든 마스터 블렌더 더글라스 머레이는 ‘더블유 시그니처 12’의 부드러움을 두고 ‘3중의 부드러움(Triple Smoothness)’이라고 표현했다. 코로 맡게 되는 향과 혀로 느끼는 맛, 목으로 넘어가는 목 넘김 등 위스키를 경험하는 모든 과정에서 최상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뜻이다.

저도주를 음용하는 가볍고 경쾌한 주류 소비문화에 어울리도록 병 디자인에도 세심한 정성을 기울였다. 세련된 다크그레이 컬러에 부드럽게 이어지는 곡선 모양의 디자인은 제품 고유의 3중의 부드러움(Triple Smoothness)이 잘 드러난다. ‘더블유 시그니처 12’는 국내 주세법상 ‘기타주류’로 분류되며, EU 법규(European Spirit Drink Regulations) 기준으로는 ‘스피릿 드링크’로 분류된다. 출고가는 450ml 기준 2만6026원(부가세 포함)이다.

디아지오는 이번 신제품 출시와 함께 소비자 커뮤니케이션도 강화한다. 배우 현빈을 모델로 기용해, 적극적으로 소비자에게 더블유 시그니처의 가치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디아지오는 2015년 출시한 ‘더블유 아이스’와 지난해 11월 선보인 ‘더블유 시그니처 17’에 이어 ‘더블유 시그니처 12’까지 탄탄한 포트폴리오를 갖추면서 저도주 시장에서의 저변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저도주 시장에서 디아지오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2014년에 0%에서 2015년 20% 2016년 25% 2017년 상반기 기준 28%로 계속 성장하고 있다. 

조길수 디아지오코리아 대표는 “이번 신제품 출시로 저도주 포트폴리오를 완성함으로써 저도주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저도주 시장도 소비자가 주도적으로 선택하는 트렌드가 퍼져가고 있는 만큼, 저도주에 포함된 원액의 가치, 원액의 숙성연도 등 명확한 정보들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