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겨울…길어진 아우터로 따뜻하게

무릎까지 내려오는 롱패딩·롱다운 인기

지난해에 이어 롱패딩이 대학생과 캐주얼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직장인들에게 인기를 얻으면서 올 겨울 아우터 트렌드로 다시 자리를 잡을 전망이다. 특히 10~20대들이 즐겨 입던 트렌드가 중장년층까지 확대되면서 저가형 롱패딩부터 고가의 다운의류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긴 기장의 아우터는 자칫 한기가 스며들 수 있는 허리선을 덮어줘 한기로부터 신체의 노출을 막아준다. 또 두꺼운 겨울 옷을 껴 입을 수 있도록 기본 체형보다 크게 입는 오버사이즈를 선택해 안에 여러벌 껴입는 등 더욱 따뜻한 겨울 방한룩을 완성할 수 있다. 


블랙야크의 야크벤치다운<사진>은 심플한 솔리드형 벤치 코트 재킷 스타일의 롱 다운으로, 캐나다 덕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이 우수하다. 남성용엔 윈드스토퍼 소재로 방풍성을 더했고, 여성용은 블루 폭스 퍼의 후드 디테일로 보온성과 여성성을 동시에 살렸다. 여기에 하단 포켓, 목 에리 안, 소매에 벨로아소재를 적용해 틈 사이로 들어오는 한기를 막아준다. 다양한 스포츠 활동은 물론 일상에서도 캐주얼하게 착용할 수 있는 스타일이다.

엣지롱다운자켓은 구스 다운 충전재와 함께 재킷의 공기를 가둬 온기를 살리고 외부 냉기를 차단하는 블랙야크 자체개발 에어탱크(AIR TANK) 공법이 적용됐다. 여기에 고어텍스 2L 소재를 사용해 100% 방수와 우수한 방풍 기능을 발휘해 보온성을 더욱 높인다. ‘블랙야크 엣지다운XLG 트롬 스타일러 스마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세탁이 어려운 다운재킷을 편리하게 관리하며 입을 수 있다. 밑단 양 옆으로 지퍼가 있어 앉았을 때 활동이 편안할 수 있도록 지퍼를 열어 입을 수 있다.

남윤주 블랙야크 마케팅본부 팀장은 “운동선수나 연예인들이 주로 촬영장에서 입던 일명 벤치형 아우터 열풍이 지난해부터 아웃도어에도 불어오기 시작했으며 올해도 그 인기가 거세게 이어지고 있다”며 “이는 운동화로 시작된 놈코어 스타일, 즉 실용적이고 캐주얼한 스타일링이 점차 세대를 넘나드는 라이프스타일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