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220번 버스 타고 성남시내 돈다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버스를 타고 성남시내를 돈다.

성남시는 다음달 2일부터 10일까지 성남시내버스㈜의 220번 버스 의자에 특별 제작한 ‘버스 탄 소녀상’을 설치·운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동아운수 151번 버스(8.14~9.30), 수원 용남고속 92번 버스(10.19~27)에 이어 세 번째다.

220번 성남시내버스 총 42대 중에서 1대의 버스(경기70 아1680)가 소녀상을 태우고 성남 사기막골~수정구청~성남시청~운중동까지 왕복 72㎞ 구간의 노선을 오간다. 하루 5번 운행한다. 

수원 용남고속 92번 버스에 설치 운행한 ‘버스 탄 소녀상’[사진제공=성남시]

성남시민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아픈 역사를 되새기게 하고,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인권 회복과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위해 마련됐다. 소녀상 탑승 운행은 성남평화나비 측이 성남시에 제안해 성남시내버스㈜가 뜻을 함께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