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캐시미어 롱코트로 멋쟁이 되볼까

추워진 날씨에 보브 등 긴 기장 인기몰이

쌀쌀한 날씨가 찾아오면서 패션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올 가을ㆍ겨울 트렌드로 ‘엑스트라 롱’ 패션이 떠오르면서 무릎을 덮는 길이의 롱코트가 인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ice of Voices)는 올 9월 말부터 출시를 시작한 겨울 롱코트 제품들이 재생산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날씨의 영향으로 겨울 제품 출시 시기를 한달 정도 앞당긴 보브는 9월 말부터 10월 중순까지 총 13가지 종류의 코트를 출시했는데, 이 가운데 다섯가지 롱코트가 겨울이 시작되기 전부터 완판을 앞두고 있어 재생산에 돌입했다. 이 제품들은 모두 무릎을 덮는 긴 기장으로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보온성까지 갖췄다. 캐시미어 소재와 체크 패턴의 제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카멜, 그레이 색상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가장 인기가 많은 ‘벨티드 체크 코트’는 최초 1000장이 생산됐으며 판매가 좋아 500장 이상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코트 양 옆 포켓 포인트로 실용성을 더했을 뿐만 아니라 벨트 디자인으로 슬림하게 연출할 수 있다. 어깨와 허리 라인이 강조된 입체적인 디자인의 ‘베이직 체크 코트’는 출시 한달 만에 판매율 80%를 넘기며 400장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또 지난달 12일 출시된 ‘히트 벨티드 캐시미어 코트’도 재고 확보를 위해 400장 재생산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고급스러운 카멜 색상에 베이직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벨트를 매거나 오픈형으로 입을 수 있다.

김주현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 담당 부장은 “날씨의 기복이 점차 커지면서 코트를 구입하는 여성들이 많아졌다”며 “지난 겨울 남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롱코트가 올해는 여성복의 메인 트렌드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