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伊 럭셔리브랜드 ‘포츠 1961’ 독점 판매 계약

-현대百 압구정본점에 국내 첫 매장 열어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한섬이 해외 패션시장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뉴럭셔리’ 브랜드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인 한섬은 이탈리아 남녀 토탈 브랜드 ‘포츠1961’(이하 포츠)과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첫 매장<사진>을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포츠(PORTS)는 ‘여행을 다니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옷’이라는 콘셉으로 1961년에 론칭됐다. 현재는 이탈리아를 기반으로 유럽ㆍ북미ㆍ아시아권으로 유통망을 확대하고 있는 ‘뉴럭셔리’ 브랜드다. 


파리와 홍콩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해 이탈리아ㆍ일본ㆍ홍콩ㆍ호주 등 유명 백화점 및 편집숍에 25곳에 입점해 있다. 과하지 않는 멋스러움과 하나의 아이템으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한섬 관계자는 “총 90여개 하이엔드 패션 및 잡화 브랜드가 입점돼 있는 편집숍 ‘무이’에서 지난해 매출이 ‘톱3’안에 들 정도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포츠 주력 아이템인 셔츠와 스니커즈 등을 비롯해 남녀의류 등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다양한 상품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포츠는 지난 2014년 ‘세계 3대 편집숍’으로 불리는 ‘파리 꼴레뜨’ 편집숍 공동 창립자인 밀란 부크미로빅(Milan Vukmirovic)와 영국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의 수석 디자이너로 활동한 나타샤 차갈(Natasa Cagalj)을 각각 남녀 총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영입했다.

현지 패션업계에서는 두 CD를 영입한 뒤 세련된 디자인과 다양한 소재를 결합한 새로운 제품들을 선보이고, 차별화된 브랜드의 방향성과 이미지로 탈바꿈시켰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고 한섬 측은 설명했다.

한섬은 연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포츠’ 2호점을 여는 등 국내 주요 백화점에 매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섬은 앞으로도 ‘폼’, ‘무이’, ‘톰그레이하운드’ 등 수입 브랜드 편집숍을 통해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았지만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수입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프랑스 파리 톰그레이하운드 편집숍을 글로벌 패션 트렌드와 정보를 파악하는 ‘전진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해외 시장에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뉴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새로운 브랜드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국내 브랜드와 함께 수입브랜드 사업도 강화해 패션전문기업으로 차별화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섬은 올해 초 프랑스 패션 브랜드 ‘로샤스’의 국내 판권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 포츠까지 포함해 20여 개의 수입 브랜드와 편집숍을 운영하고 있다. 또 한섬의 자회사인 한섬글로벌과 현대G&F를 통해 타미힐피거, 클럽모나코 등 총 6개의 수입 브랜드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