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 부품공급센터 열어…중남미..

에
두산인프라코어 임직원들이 미국 마이애미 부품공급센터에서 개소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두산인프라코어 제공=연합뉴스]

두산인프라코어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신규 건설기계 부품공급센터(PDC)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이번 마이애미 PDC 설립으로 중남미 21개국에 대한 부품 공급 기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정기 주문은 평균 30일에서 14일로, 긴급 주문의 경우 평균 2.7일에서 1.1일로 부품 공급 기간이 줄어든다. 물류비용 또한 기존보다 34%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마이애미 PDC를 통해 부품 수요 증가에 신속히 대응해 최근 건설기계 판매가 회복세인 중남미 시장에서 서비스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중남미 시장을 포함한 신흥시장의 건설기계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9% 성장하며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마이애미 PDC를 기반으로 더욱 신속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기존 PDC들도 운영효율을 높이고 공급률을 개선해 고객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두산인프라코어는 현재 경기도 안산에 주 부품공급센터를 두고 있으며 이번에 문을 연 마이애미를 비롯해 중국, 독일, 싱가포르, 두바이 등 전 세계 주요 거점 10곳에 PDC를 운영 중이다.
연합

Print Friendly